갈매기의 부동산 동서남북

주택 매매 시기

Real estate market conceptual image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내용이지만, 주택 매매가 큰 결정이라 너무 깊이 혹은 얕게 생각하다가 잘못 판단하는 경우가 왕왕 있는 거 같습니다.

  1. 절대 Seller’s Market (2016년 토론토같이 주택 경기 활황)에서는 일단 먼저 산 후 팔아야 하고, Buyer’s Market (2018년 토론토같이 침체기)에서는 본인 집을 먼저 팔고 사야 합니다. 당연한 이야기지요.

    다만, 같은 시기 같은 도시라도 지역에 따라 다를 수 있어서, Buyer’s Market (그럭저럭 이라고 번역합니다.) 지역에서 Seller’s Market (누구나 원하는 이라고 번역합니다. ) 지역으로 이사할 때는 상당한 주의를 필요로 하지요. 원래 더 좋은 지역으로 업그레이드는 힘든 법입니다.

    해서, 현시점이 급등 혹은 급락 시점인지 판단이 필요하고, 본인 집과 이사하고자 하는 집이 수요/공급에서 어느 쪽에 쏠리는지 생각한 후, 전략을 세워야 합니다.
  1. 판단이 안 서거나, 한쪽으로 추가 많이 기울어진 상태가 아니라면, 주택 매매 시기의 기본 원칙은 매도 Listing 하면서 동시에 살 집 보러 다니는 것입니다. 굳이 따진다면, 매도 준비가 먼저입니다. 이사 갈 집에 대한 환상은 잘못된 판단으로 이어지기 쉽습니다.

    동시 진행 중, 살 집에 대한 구체적 기준(가격, 구조, 위치 등)이 서지 않은 상태에서 listing 한 매물에 덜컥 매수자가 나타난다면, 확실한 살 집 나타날 때까지 매도 거절할 수 있습니다. 매수자가 빨리 나타난 집은 나중에 팔아도 잘 팔리니, 더 비싼 가격에 팔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살 집에 대한 구체적 기준은 섰는데, 내 집 살 사람이 나타날 때까지 맘에 드는 집을 못 구했다면, 기대치가 시장 상황과 다른 겁니다. 기대치를 조정하면 파는 집 클로징에 맞추어 살집을 빨리 찾을 수 있습니다.

    아무튼 동시에 진행하면서, 사는 집이 팔릴 기미가 보이면, “살 집 대상을 줄여서” 언제든지 팔리는 즉시 지를 수 있도록 판단력(+자금력)을 준비해야 합니다.

최악의 상황은 좋은 집에 혹해서 선뜻 지른 후에, 집이 안 팔리는 경우입니다. (Buyer’s Market이 아니더라도) Bridge Loan이라는 모기지 프로그램이 있기는 하지만, 마음의 스트레스가 이만저만 아닙니다.

대체로 본인 집에 대한 과대평가 혹은 어떻게 되겠기 때문인데, 2번에서 쉽게 이야기했지만, Listing이 쉬운 게 아닙니다. 살면서 꾸준히 집을 가꾸고, 부족한 점은 채우고 해야 합니다. Canadian 들이 집 꾸미는 취미가 많은 것은, 시간 남아서만은 아닙니다. 평소 적은 돈으로 가꾸면 나중에 집 팔 때 쉽게 팔고, 더 좋은 값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당연한 이야기를 길게 쓴 거 같은데요. 지역이나 상황에 따른 판단의 문제라 한마디로 정리할 수는 없지만, 좋은 리얼터를 선임하고, 결정하는 것은 본인이라는 생각으로, 매도와 매수 전략을 사전에 수립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 posts
갈매기의 부동산 동서남북

주택 매매 관련 TAX

캐나다 경제에 대한 이해 4 취득 시 세금 vs 매도 시 세금 기존 주택 vs…
Read more
갈매기의 부동산 동서남북

Condo 분양 과정 - 온타리오

캐나다 경제에 대한 이해 3 콘도 분양 절차와 데이터들 (재테크 3총사의…
Read more
갈매기의 부동산 동서남북

캐나다의 콘도 - 온타리오 중심으로

캐나다 경제에 대한 이해 2 캐나다의 콘도 이해하기 (재테크 3총사의…
Read more
Newsletter
캐나다 소식 받기

정기적으로 캐나다 유학, 정착, 이민, 생활, 뉴스 등 캐나다 소식을 받아볼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